전월세 관련뉴스


공지사항 상세내용
제목 ‘매수 위축’ 강남-‘수요 유입’ 비강남…서울 아파트 시장 양극화
등록일 2020.02.14 조회수 90
정부의 12ㆍ16 부동산 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 시장이 양극화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강남권의 경우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하락세를 나타낸 반면 비강남권은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노원, 관악, 도봉구 등에 수요가 유입되면서 상승세를 이어가서다. 수도권 또한 교통호재로 강남권 접근성이 개선되는 수원과 용인 등 경기 남부권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급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의 아파트값은 0.03% 상승했다. 재건축은 강남구 대치동 은마와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 등 주요 단지가 하향 조정되면서 0.12% 하락했고 일반 아파트는 0.05% 올라 상승폭이 축소됐다. 신도시는 0.03% 상승했다. 중저가 아파트로 수요가 유입된 경기ㆍ인천은 0.09% 오르며 69주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전셋값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국지적으로 문의가 줄어든 가운데 서울은 매물품귀가 이어지며 0.06% 상승했다. 신도시는 0.02% 올랐고 경기ㆍ인천은 0.04% 상승해 지난주(0.01%)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 지역별 주간 아파트 가격 변동률(단위 %) [자료 부동산114]


서울 송파ㆍ동작ㆍ강남 하락…수원ㆍ용인 강세

이번주 서울의 아파트값은 비강남권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노원(0.23%), 관악(0.16%), 성북(0.15%), 도봉(0.14%), 광진(0.13%), 강서(0.12%), 구로(0.12%) 순으로 올랐다. 노원은 광운대 역세권 개발과 동북선 경전철 호재가 있는 월계동 미륭, 미성, 삼호3차를 비롯해 상계동 주공3단지, 불암현대 등이 500만~2000만원 상승했다. 관악은 대규모 단지인 봉천동 두산, 성현동아와 신림동 신림푸르지오가 500만~2000만원 올랐다. 성북은 중저가 아파트에 매수문의가 이어지면서 하월곡동 월곡두산위브, 래미안월곡1차가 500만~1500만원 상승했다.

반면 고가 아파트 밀집지역인 송파(-0.15%), 동작(-0.05%), 강남(-0.04%)은 하락했다. 송파는 잠실동 주공5단지와 레이크팰리스, 신천동 잠실파크리오가 1500만~3000만원 떨어졌고 동작은 2018년 입주한 흑석동 아크로리버하임이 4000만원 내렸다. 강남은 대치동 은마, 한보미도맨션1,2차 등 재건축 단지가 500만~7500만원 하락했다.

▲ 서울 주요 지역 주간 매매가격 변동률(단위 %) [자료 부동산114]


신도시 아파트 매매가의 경우 동탄(0.06%), 광교(0.04%), 분당(0.03%), 평촌(0.03%), 산본(0.02%) 순으로 올랐다. 동탄은 청계동 시범예미지와 반송동 메타폴리스, 능동 동탄숲속마을자연앤경남아너스빌이 중대형 면적 위주로 500만~4500만원 상승했다. 광교는 매물이 소진된 후 원천동 광교호반베르디움, 하동 광교레이크파크한양수자인이 500만~1000만원 올랐다. 분당의 경우 서현동 시범삼성, 한신과 구미동 무지개3단지신한, 건영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고 평촌은 평촌동 초원대림, 호계동 무궁화태영이 500만원 올랐다.

이번주 경기ㆍ인천 아파트값은 신분당선 남부 연장(광교중앙~호매실) 예비타당성 통과로 교통개선 기대감이 커진 지역들이 상승세를 이끌었다. 지역별로는 수원(0.29%), 용인(0.16%), 의왕(0.11%), 광명(0.10%), 안양(0.09%), 인천(0.07%) 순으로 상승했다. 수원은 교통호재에 따른 기대감으로 거래가 이어지면서 호매실동 호매실GS와 화서동 한진현대 등이 1000만~2000만원 올랐다. 용인의 경우 마북동 삼거마을삼성래미안1차, 성복동 성동마을LG빌리지1차, 중동 신동백서해그랑블2차 등이 1000만~2500만원 상승했다. 의왕은 내손동 포일자이, 의왕내손e편한세상 등 대단지가 500만원 올랐고 광명은 철산동 푸르지오하늘채, 하안동 주공10ㆍ12단지가 중대형 위주로 250만~1000만원 상승했다.

매물 없는 서울 전셋값 0.06% 올라

▲ 서울 주요 지역 주간 전세가격 변동률(단위 %) [자료 부동산114]


이번주 서울의 전셋값은 송파(0.15%), 강서(0.12%), 강북(0.10%), 성북(0.08%), 강남(0.07%), 강동(0.07%), 마포(0.07%), 서초(0.07%) 순으로 올랐다. 송파는 잠실동 잠실엘스, 주공5단지, 신천동 잠실파크리오, 오금동 올림픽파크센트레빌 등이 500만~2000만원 상승했다. 강서의 경우 화곡동 우장산IPARK,e편한세상과 염창동 롯데캐슬이 500만~1500만원 올랐고 강북은 미아동 경남아너스빌, 한일유앤아이가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강남은 역삼동 역삼푸르지오, 역삼e편한세상, 개나리래미안과 논현동 아크로힐스논현이 500만~2500만원 올랐다.

신도시 아파트 전세가는 분당(0.06%), 광교(0.04%), 평촌(0.03%), 산본(0.02%), 중동(0.01%) 순으로 상승했다. 분당은 정자동 정든동아2단지와 구미동 무지개청구, 무지개대림이 500만~1000만원 올랐고 광교는 하동 광교레이크파크한양수자인이 500만원 상승했다. 평촌은 지하철 4호선 평촌역과 편의시설이 가까운 관양동 공작부영에 수요가 유입되면서 500만원 올랐다. 산본은 산본동 신안모란이 500만원 상승했다.

경기ㆍ인천의 경우 매매가가 급등한 지역의 전셋값이 동반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수원(0.09%), 용인(0.08%), 광명(0.04%), 시흥(0.04%), 의왕(0.03%), 하남(0.03%), 평택(0.03%) 순으로 올랐다. 수원은 세류동 수원LH센트럴타운1ㆍ3단지와 매탄동 매탄현대힐스테이트, 망포동 늘푸른벽산 등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용인은 중동 신동백서해그랑블1차, 동천동 수진마을1단지써니벨리, 보정동 연원마을성원 등 중대형 면적이 500만~1000만원 올랐다. 광명의 경우 대규모 단지에 수요가 유입되면서 철산동 푸르지오하늘채와 주공12단지가 500만~1000만원 상승했고 시흥은 정왕동 호반베르디움센트로하임이 500만원 올랐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최근 정부는 12ㆍ16 대책 이후 집값 과열 양상을 보이는 수도권 일부 지역의 주택시장 동향을 점검하고 추가 대책을 검토했다. 이에 신분당선 등 교통호재와 원도심 재개발 사업으로 집값이 크게 오른 수원을 비롯해 용인, 성남 등 일부 지역이 규제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며 “주택시장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와 고가 아파트 거래자에 대한 자금출처조사 등의 조치가 집값 불안의 제동장치 기능을 할 전망이지만 수요가 규제를 피해 또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부작용도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어 “전세시장은 전반적으로 매물이 부족한 가운데 봄 이사철 수요가 움직이면서 직주근접, 학군 지역을 중심으로 오름세가 이어지고 있어 당분간 불안한 흐름을 이어갈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전, 다음글
다음글 풍부한 배후수요 갖춘 나주 혁신도시 오피스텔 ‘스카이센트럴’ 눈길
이전글 달아오르는 분양시장…전국 5706가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