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월세 관련뉴스


공지사항 상세내용
제목 8월 경매 낙찰가율 62.8%…10년 5개월만에 최저치
등록일 2019.09.09 조회수 68
지난달 경매 낙찰가율이 10년여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특히 업무상업시설의 낙찰가율이 큰 폭으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지지옥션이 내놓은 ‘2019년 8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경매 낙찰가율은 62.8%를 기록해 전월 대비 9.5%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지난 2009년 3월 61.8%를 기록한 이후 10년 5개월만의 최저치다.

진행건수는 1만1898건으로 전달보다 소폭 감소했고 이 중 4034건이 낙찰돼 33.9%의 낙찰률을 기록했다. 평균응찰자수는 3.7명으로 조사됐다.

▲ 전국 월별 진행건수 및 낙찰가율 [자료 지지옥션]


용도별로는 업무상업시설이 전월 대비 21.4%포인트 급락한 44.3%를 기록했다. 이는 지지옥션이 관련 통계를 수집한 2001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주거시설(-2.4%포인트)과 토지(-1.2%포인트)는 지난달보다 소폭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전월 대비 1.7%포인트 오른 87.9%를 기록했고 대전은 7%포인트 상승한 70.4%를 나타냈다.

반면 경북과 강원은 각각 31.6%, 50%에 머물렀다.
이전, 다음글
다음글 9월 전국 2만5022가구 입주…작년보다 7% 줄어
이전글 담장 없애랬더니 집 요새화…판교의 ‘중정형’ 단독주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