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월세 관련뉴스


공지사항 상세내용
제목 롯데건설, 일산 2구역에 명품 랜드마크 조성 제안
등록일 2019.05.15 조회수 203
잠시 주춤했던 일산 2구역 재개발 사업이 다시 활기를 띌 전망이다. 일산2구역 재정비촉진지구는 경의중앙선 일산역과 인접하여 교통 및 기타 인프라의 발전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다.



지난 2012년 조합이 결성됐으나 나서는 시공사가 없어 지지부진했다. 그러다 지난해 6월 롯데건설이 랜드마크 단지 건설을 제안해 사업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



일산2구역 재정비촉진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조합은 지난 4월 20일 시공사 선정총회를 열었지만 정족수 부족으로 총회가 무산됐다. 조합 측은 공고 기간이 짧아 홍보가 부족한 탓으로 보고 충분한 홍보와 준비를 거쳐 총회를 재소집할 예정이다.



25일 시공사 선정 등 위한 조합원 총회



이번 총회는 이달 25일 토요일 오후 2시 일산농협 본점에서 열린다. 시공사 선정 등의 안건을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조합원들의 사업추진 의지와 사업정상화 열망이 높은 만큼 이번 조합 총회는 정상적으로 개최될 것으로 예상된다.

▲ 롯데건설은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명품아파트를 짓겠다고 제안했다.



롯데건설은 미세먼지 제거 시스템과 홈 IOT를 활용한 스마트 시스템 등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명품 아파트 단지 조성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스카이라운지, 수영장 등 강남과 비교해도 뒤처지지 않는 커뮤니티 시설 설계를 약속했다.



잠실 월드타워 건설의 기술력을 접목하여 49층 초고층 아파트로 단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세계적인 유통전문 기업인 롯데의 노하우로 분양을 위한 마케팅을 지원하고, 다양한 무상제공품목을 조합원들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ldquo;롯데건설은 부동의 브랜드 파워, 높은 기업 안정성, 우수한 재건축 수주 및 착공실적을 가지고 있어 이번 사업도 성공적으로 추진할 것을 자신한다rdquo;면서 ldquo;조합의 사업추진 의지가 높아 이번엔 반드시 많은 조합원들의 호응을 얻을 것으로 믿으며, 롯데건설도 심기일전하여 일산2구역을 최고의 명품 주거단지로 변모시키겠다rdquo;고 밝혔다.

이전, 다음글
다음글 지방 아파트시장 분위기, 대구만 같아라
이전글 캠프 험프리스 정문 앞 미군평택렌탈하우스 `오딧세이 이글 3차`, 또 한번 완판 예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