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월세 관련뉴스


공지사항 상세내용
제목 개포재건축 조합원지위 양도 한시 허용…지금이 매수 타이밍
등록일 2019.02.12 조회수 251
9·13 부동산 대책 이후 부동산시장이 급격히 식으면서 거래 중단 사태가 계속되고 있다. 9·13 대책 이전까지만 해도 매물이 귀해서 부르는 게 곧 가격이 거래되곤 했다. 하지만 지금은 3억~4억원 가량 가격이 떨어진 매물이 나와도 선뜻 사려는 사람이 나서지 않고 있다. 격세지감마저 느껴지는 게 작금의 시장 상황이다.



내 집 마련을 위해 아파트 매수를 준비해왔던 실수요자들도 대출 규제에 막혀 답답한 상황이다. 여기에 금리인상에다 4월 예정된 아파트 공시가격 발표는 공포로 다가온다.


▲ 서울 강남 개포주공1단지 전경.





하지만 실수요자 입장에선 집값이 떨어진 만큼 매수 타이밍이 오고 있지 않나 싶다. 때마침 8·2 대책에 묶여 조합원 지위 양도가 금지되는 바람에 매물난이 심했던 강남 재건축 아파트를 한시적으로 풀려 싼 값에 매물로 나올 가능성이 있다.



서울 강남구 개포 주공1단지의 경우 4월 말 이후 착공 때까지 한시적으로 매물이 부동산시장에 풀릴 예정이다. 도시및주거환경정비법 시행령제37조 제2항 제2호에 따라 사업시행인가 후 3년 이내 착공하지 못하는 재건축 아파트는 착공 전까지 조합원 지위 양도가 가능하기때문이다.



인근 개포 주공4단지도 2015년 11월 30일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후 현재까지 착공이 지연돼 거래가 가능해졌다. 개포주공1단지는 2016년 4월 28일에 사업시행 인가를 받았기 때문에 4월 말 착공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한시적으로 조합원 지위를 거래할 수 있다.






지금과 같은 하락 장세 속에서는 가격이 떨어진 매물이 부동산 시장에 풀릴 가능성이 크다. 이 때문에 실수요자 입장에서는 바로 지금이 좋은 조건에 미니 신도시급 규모인 개포지구에 진입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개포지구 아파트를 대출을 받아 매수를 할 경우에는 특히 대출 가능 여부를 꼼꼼히 따져봐야한다. 특히 대출요건이 매우 까다로워 당사자의 은행 상담은 필수코스이다.



종종 은행상담 전 계약을 먼저하고 대출에 차질이 생겨 낭패를 겪는 사례가 있다.




이전, 다음글
다음글 화곡역 역세권 초소형 아파트 `컴팩트 H 밸리움` 분양
이전글 팍팍한 서울살이…아파트 임차하면 월평균 119만원 든다

목록